전직 이민자의 주스가 인기를 얻습니다.

전직 이민자의 주스가 인기를 얻습니다.
한국의 여러 현직 및 전직 캄보디아 이주 노동자들이 자본과 전문성을 결합하여 Veha 주스를 출시했습니다. 시장.

전직 이민자의

오피 Veha Juice의 공동 설립자 중 한 명인 Keo Kosal은 전 세계적인 Covid-19 전염병 동안 한국에서 업무 계약을 마치고 2020년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7명의 공동 창업자가 있습니다. 한국에서 일하면서 알게 되었고 그때부터 회사를 차리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 중 두 명이 캄보디아에서 일을 하고 있고 나머지는 한국에서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ore news

원래 이 그룹은 중고차를 수입하는 회사를 설립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업은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었기 때문에 다른 기회를 찾았습니다.

“우리는 농작물이 왕국의 기존 산물이며 국가에서 농작물을 홍보하기를 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농업 부문을 지원하기 위해 Veha Juice Company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2019년에 설립되었으며 모든 종류의 과일과 채소를 가공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룹은 말린 용안과 용안 잼을 출시한 2020년 중반에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파인애플, 용과 및 망고는 2020년 말에서 2021년

사이에 잼으로 생산되었습니다.

2022년 중반에 회사는 최신 제품인 Pailin canned longan을 출시했습니다. 이 제품은 유리병에 담긴 신선한 longan 시럽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생산 시설에는 제품에서 다른 제품으로 작업하는 약 20명의 직원이 있습니다.

전직 이민자의

“예를 들어, 어느 날 우리는 용과 잼을 생산하다가 망고로 바꿉니다. 순차적으로 처리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들이 거의 매일 일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Kosal은 말했습니다.

Poipet 타운의 Nimitt 1 마을에 있는 공장은 다음이 감독합니다.

다른 공동 창업자 Sum Savong은 한국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아주 젊습니다. 우리 7명 모두가 그 일을 하는 것을 정당화할 만큼 충분한 일이 있는지 우리는 모릅니다!” 그는 덧붙였다.

오늘날 그들은 직원 비용과 공장 비용을 충당할 만큼만 벌고 있습니다. 회사는 잠재력을 수익성으로 전환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또한 그들이 지역 농부들로부터 구매할 수 있는 농산물의 양을 증가시킬 것입니다.

“아직 큰 해외 시장에 진출한 것은 아니지만 국내외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수요가 증가하면 농민들에게 훨씬 더 많은 주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시장에서 잼과 통조림 제품은 마트, 특히 Tela 주유소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일부 지역 슈퍼마켓은 아직 우리 제품을 취급하지 않습니다. 수요가 있으면 원하는 만큼 잼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라고 Kosal이 말했습니다.

어려움 극복

두 가지 문제는 제품이 계절에 따라 생산된다는 사실과 소매업체의 예측할 수 없는 수요입니다. 롱간으로 만든 제품은 시즌 초에

생산되어 빠르게 매진되었지만 이는 유망한 일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