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년이 지난 지금, 100만 명의 일본군 전사자가 여전히

75년이 지난 지금, 100만 명의 일본군 전사자가 여전히 행방불명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5년이 지난 지금, 100만 명 이상의 일본

전사자가 아시아 전역에 흩어져 있으며, 일본 침략의 유산이 여전히 복구 노력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실종된 일본군은 20세기 초반 일본의 아시아 전역에서 군사적 난동으로 해외에서 사망한 240만 명의 군인 중 약 절반을 차지합니다.

75년이

토토사이트 추천 그들은 남태평양의 외딴 섬에 있습니다. 그들은 중국 북부와 몽골에 있습니다. 그들은 러시아에 있습니다.more news

75년이

태평양 전쟁 종전 기념일이 토요일로 다가옴에 따라 이 유해가

발견되어 슬픔에 잠긴 가족들에게 반환되는 것은 고사하고 이 유해가 회수될 것이라는 희망은 거의 없습니다.

약 50만 명만이 회수 가능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유가족에 대한 지원책을 맡고

있는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나머지는 바다에 유실되거나 전투나 안보, 정치적인 이유로 접근할 수 없는 지역에 묻혔다.

기억이 흐려지고 유물과 문서가 분실되고 가족과 친척이 늙어감에 따라 수십 년 된 유골을 보관할 장소를 찾고 식별하고 찾는 것이 복잡해졌습니다.

2016년 일본 의회는 2024년까지 8년 간의 유골 회수 이니셔티브를

시작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 법안은 이전에 남태평양의 섬에 있는 미군 시설에서 유해가 발견되는 경우에 대비하여 DNA 일치 및 미 국방부와의 협력을 강화합니다. 전장.

일본 정부가 DNA 일치를 시작한 것은 2003년이 되어서야

가능했지만 가능한 가족의 요청에 의해서였습니다. 일본은 지난 7월 DNA 검사를 제공할 종합유적정보센터를 부처에 세웠다.

1943년 일본이 태평양에서 비참한 후퇴를 한 후, 군대는 사망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채 돌이 든 빈 상자를 유가족에게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일본은 모든 전사자를 야스쿠니 신사에서 신으로 공경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전후 정부에서 개인 유해를 식별하여 가족에게 반환하는 데 중점을 두지 않은 유사한 관행을 계속했다고 말합니다.

일본은 7년간의 미군 점령이 끝난 후 1952년 첫 해외 유해 수집 임무를 파견했다. 일본의 전시 침략으로 고통을 겪은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 이러한 노력은 환영받지 못했습니다.

1950년대에 정부는 무작위 유해의 “토큰” 수집을 위해 주요 이전 전장에 임무를 파견했습니다. 대부분은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고 가족에게로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1962년 복지부는 전사자 1만여 명의 유해를 수습한 후 사업을 중단하려 했으나 참전용사와 유족의 거듭되는 요청으로 사업을 계속할 수밖에 없었다.

정부 임무는 지금까지 단지 340,000개의 유해를 회수했습니다. 대부분은 도쿄의 치도리가후치 국립묘지에 안치되어 있습니다.

테이쿄 대학의 하마이 카즈후미 교수는 DNA 검사나 확인을 한 적이 없으며 한국인과 대만군이 일본 제국군을 위해 징집되어 해외로 파견된 것을 포함해 “상당한 수”의 외국인 유해가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유적 문제에 대한 역사가이자 전문가.